밤선비
밤선비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밤선비’ 장희진이 김소은을 찾아갔다.

26일 방송된 MBC ‘밤을 걷는 선비'(연출 이성준, 극본 장현주)15회에서는 최혜령(김소은)을 찾은 수향(장희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수향은 최혜령의 처소를 찾았다. 수향은 “마마께서 지하궁을 드나드셨다는 것을 아주 오래되었다는 걸 아십니까?”라며 혜령을 협박했다.

이어 수향은 혜령에게 김성열(이준기)의 검은 도포를 돌려줄 것을 요구했다. 이에 혜령은 수향의 협박에도 흔들리지 않았고 이에 수향은 “대체 양선이 그 아이가 무엇입니까””라고 물었다. 혜령은 “조양선(이유비) 그 아이가 귀의 자손이자 귀를 죽일 유일한 비책인 것이다”라며 “조양선이 어디에 진정 김성열을 위하는 것이라면 무엇이 오른 방법인 것인지 잘 생각해보거라”라고 혜령을 회유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MBC ‘밤을 걷는 선비’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