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박은실과 박은홍이 ‘택시’에서 언니 박은지에 대한 특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25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는 미인대회 출신 박은지, 박은실, 박은홍 자매가 출연했다.

이 날 방송에서 박은실과 박은홍은 언니 박은지를 따라 기상캐스터의 꿈을 꿨다고 말했다. 박은실은 “언니가 멋있어보이고 존경스러웠다. 따라가고 싶었다. 학창 시절에 존경하는 사람 이름 쓰라고 하면 ‘박은지’라고 적었다”고 말하며 언니 박은지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박은홍 역시 “기상캐스터를 준비했다가 낙방했다”고 말하며 “언니가 기상캐스터 일을 하다보니까 저에게 회사 생활은 굉장히 낯선 것이었다. 언니가 일하는 모습을 보면서 늘 부러웠다. 늘 닮고 싶은 존재였다”라며 언니 박은지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tvN ‘현장토크쇼 택시’ 방송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