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사람이 좋다’ 그룹 스텔라의 멤버 가영이 눈물을 보였다.

22일 오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섹시 콘셉트로 주목받은 스텔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스텔라 리더 가영의 부모님은 “딸이 가수하는 걸 반대하고 싶었다. 하지만 그동안 살아오면서 속을 썩인다거나 틀린 행동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하고 싶었던 걸 하게 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멍들어가며 연습하고 있는 주변에서 아이들에게 안 좋은 얘기를 하면 가슴이 아프다”고 전해 멤버들의 눈시울을 붉게 만들었다.

이에 가영은 “결국 내가 일을 하니까 가족들이 많이 응원해줘서 고마웠다. 그런데 나도 다른 친구들처럼 빨리 잘 돼서 더 좋은 것 해드리고 싶은데 현실은 그게 안 되니까 속상했던 적이 많다”고 말했다.

가영은 “가족한테도 미안하고, 난 이제 20대 중반인데 계속 집에 손 벌리는 아이 같다”라고 눈물을 쏟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