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인하
권인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가수 권인하가 15년 만에 드라마 OST에 참여했다.

권인하는 지난 20일 MBC 아침드라마 ‘이브의사랑’의 OST Part.1 ‘가끔 문득’을 발표했다.

‘이브의사랑’ OST Part.1 총 4곡 중 첫 번째 트랙으로 수록돼 있는 ‘가끔 문득’은 이별의 아픔을 표현한 발라드로서 감성적인 보컬 음색이 돋보이는 곡이다. 애절하면서도 심금을 울리는 그의 노래는 듣는 이들의 마음을 흔들어 놓기에 충분하다.

특히 권인하는 지난 2000년 방송된 드라마 MBC ‘온달왕자들’ OST의 수록곡 ‘사랑이 사랑을’ 이후 약 15년 만의 OST에 참여하면서 더욱 성숙하고 노련한 보컬 음색으로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전하고 있다.

‘가끔 문득’ 외에도 기분 좋아지는 달달한 멜로디와 목소리로 어우러진 러쉬의 ‘드림(Dream)’, 경쾌한 리듬과 밝은 분위기로 듣는 이들에게 힘을 주는 픽시의 ‘데이 바이 데이(Day By Day)’, 리드미컬한 미디엄 템포에 사랑에서부터 이별까지의 마음을 담아낸 조병준의 ‘지워도 지워도’가 차례로 수록돼 있다.

권인하는 “15년 만에 하는 OST 참여라서 감회가 새롭다. 다시 시작하는 기분”이라며 “더욱 성숙해진 보컬로 팬들에게 다가가고 싶다. 많은 사랑 바란다”고 전했다.

권인하는 지난 1985년 가수 이광조의 ‘사랑을 잃어버린 나’를 작사, 작곡해 가요계에 데뷔했다. 이후 1986년 록밴드 우리의 보컬리스트를 거쳐 1988년 첫 솔로 음반을 발표하며 본격적인 가수 활동을 시작했다. 1989년 영화 ‘비 오는 날의 수채화’의 OST에 참여해 동명곡을 히트시킨 그는 솔로 활동을 비롯해 그룹 마로니에, 이치현, 강인원, 민해경 등과 그룹 더 칼러스로도 활동했다. 최근에는 KBS2 ‘불후의명곡’, MBC ‘복면가왕’ 등 방송출연은 물론 다양한 방면에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풍경 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