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비컨티뉴드
투비컨티뉴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웹드라마 ‘투비컨티뉴드’가 베일을 벗었다.

신인 아이돌그룹 아스트로가 주연을 맡은 웹드라마 ‘투비컨티뉴드’는 지난 18일 오후 6시 네이버 TV캐스트를 통해 1, 2회 연속 방송됐다.

이날 첫 방송은 아이돌 데뷔를 앞둔 아스트로 멤버들이 2년 전 과거로 떨어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데뷔를 하루 앞두고 아린(김새론)의 깜짝 생일파티를 위해 아스트로는 연습실에 아린과 여름을 초대했다. 하지만 갑자기 내리는 폭우와 천둥번개가 건물을 뒤집었고, 2년전 과거에서 차은우, 진진, MJ 그리고 아린이 눈을 뜨며 본격적인 이야기가 시작된 것.

특히 에피소드 중간에 등장하는 아스트로 멤버들의 음악과 퍼포먼스는 극에 재미를 높였다.

1회에서는 라키의 댄스 퍼포먼스, 2회에서는 아스트로의 데뷔 음반에 수록될 예정인 ‘풋사랑’이 공개됐다. 모두 다른 곳에 있지만 조화로운 하모니를 이뤄내며 마치 한편의 뮤직비디오를 보는 듯한 영상미로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투비컨티뉴드’는 매주 월요일부터 목요일 오후 6시 네이버 TV캐스트를 통해 한 편씩 공개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판타지오 뮤직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