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슬기
조슬기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투비컨티뉴드’ 아스트로 막내 윤산하가 뽀뽀신 촬영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18일 오후 2시 여의도 IFC 몰 CGV에서는 케이블채널 MBC 에브리원 웹드라마 ‘투비컨티뉴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배우 서강준, 김새론, 그룹 아스트로의 멤버 차은우, 문빈, MJ, 진진, 록키, 윤산하가 참석했다.

윤산하는 “멤버들 중 유일하게 뽀뽀신을 찍었다. 사실 아직 열 여섯 살이라 뽀뽀 경험이 없다. 그래도 남자답게 촬영에 임했다”고 말했다.

이어 “촬영 때 스태프들이 웃었다. 알고 봤더니 내 귀가 터질 듯이 빨개져있더라. 한동안 놀림 받았다”고 귀여운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투비컨티뉴드’는 데뷔 무대를 앞두고 갑자기 과거로 떨어진 멤버들이 비밀을 간직한 아린(김새론)의 도움으로 무사히 데뷔하게 되는 좌충우돌 12부작 성장 드라마다.

18일 오후 6시 네이버 TV캐스트를 통해 1,2회 연속 공개되며 매주 월요일부터 목요일 한 편씩 방영된다. 매주 목요일 오후 7시에는 4회분이 케이블채널 MBC 에브리원을 통해 연속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