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슬기
조슬기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투비컨티뉴드’ 그룹 아스트로가 롤모델로 빅뱅을 꼽았다.

18일 오후 2시 여의도 IFC 몰 CGV에서는 케이블채널 MBC 에브리원 웹드라마 ‘투비컨티뉴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배우 서강준, 김새론, 그룹 아스트로의 멤버 차은우, 문빈, MJ, 진진, 록키, 윤산하가 참석했다.

아스트로 리더 진진은 “우리 팀이 지향하는 방향은 무지개와 같다”며 “따로 개성넘치는 색을 발산하다가도 모여서 아름다운 색을 띠는 무지개를 표방한다”고 말했다.

이어 롤모델로 빅뱅을 꼽으며 “개개인 개성 강하다가도 뭉치면 시너지를 내뿜는 빅뱅 선배님들을 닮고 싶다”고 말했다.

‘투비컨티뉴드’는 데뷔 무대를 앞두고 갑자기 과거로 떨어진 멤버들이 비밀을 간직한 아린(김새론)의 도움으로 무사히 데뷔하게 되는 좌충우돌 12부작 성장 드라마다.

18일 오후 6시 네이버 TV캐스트를 통해 1,2회 연속 공개되며 매주 월요일부터 목요일 한 편씩 방영된다. 매주 목요일 오후 7시에는 4회분이 케이블채널 MBC 에브리원을 통해 연속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