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이브의 사랑'
MBC '이브의 사랑'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이브의 사랑’ 김민경의 가정사가 밝혀졌다.

18일 방송된 MBC ‘이브의 사랑’ 67회에서는 강세나(김민경)와 진송아(윤세아)의 과거가 밝혀지며 새로운 전개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강세나가 군산댁의 딸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모화경(금보라)의 집을 찾은 친구들은 강세나를 알아봤고, 이에 구인수(이정길)는 “너 군산댁의 딸이었느냐”고 물었다.

강세나는 “그게 뭐 죄가 되냐. 태어나 보니 엄마가 도우미였다”며 화를 냈고, 모화경은 “누가 뭐라고 했다고 큰 소리를 치느냐”며 분노했다. 이에 강세나는 “부모는 선택할 수 없다. 내가 노력해서 바뀌는 게 아닌데, 나더러 어쩌라는 거냐”고 끝까지 큰소리를 쳤다.

사실이 드러난 강세나는 “진송아의 어머니에게 복수를 하고 싶다”며 모든 것을 송아의 탓으로 돌렸다. 이에 구인수는 “네가 뭘 잘못 알고 있다. 그 분은 잘못이 없다. 너희 어머니가 진송아 아버지께 꼬리를 쳤다”고 말했고, 이를 듣게 된 진송아는 분노하며 복수를 다짐했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MBC ‘이브의 사랑’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