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국민MC 유재석이 90년대 진행 스타일로 현장을 초토화 시켰다.

오는 16일 방송될 SBS ‘일요일이 좋다 - 런닝맨’에는 가왕 김건모, DJ DOC의 이하늘, 쿨의 이재훈, 클론의 구준엽, god 박준형까지 90년대를 평정한 밀리언셀러들의 총출동해 새로운 기록에 도전하는 좌충우돌 레이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 MC 유재석은 90년대의 진행스타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런닝맨’ 최초로 펼쳐진 오프닝 클럽 파티에서 출연진들의 곡이 울려 퍼지자, 유재석 특유의 댄스본능을 가감 없이 발휘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이어 “오늘 정말 신난다!”, “너무 재미있다!”며 90년대를 완벽 소환한 무대에 한껏 들뜬 모습을 보였다고.

본격 미션이 진행되자, 유재석은 “오늘은 미션까지 90년대 스타일, 로드미션이다!”라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압구정 일대를 활보하며 추억의 장소들을 일일이 소개하는가 하면 90년대 진행 스타일에 맞춰 시민들과 즉석 인터뷰를 진행하는 등 90년대에 푹 빠진 유재석의 모습에 촬영현장은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MC유재석의 90년대 맞춤형 진행은 시청자들에게 어떤 재미를 줄지, 오는 16일 오후 6시 20분 ‘런닝맨’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SB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