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나귀
오나귀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조정석과 박보영, 김슬기가 임주환을 추적하기 시작한다.

15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오 나의 귀신님’에서는 강선우(조정석)와 나봉선(박보영) 그리고 신순애(김슬기)가 한 자리에 모은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봉선은 선우에게 “은희 뺑소니 사건에 최성재(임주환)가 연관돼 있을 수 있단다. 한진구 사고도 사고가 아닐 수 있다. 최성재가 은희 뺑소니를 은폐하려던 정황을 한진구가 추적하고 있었다고 한다. 게다가 순애는 자기 죽음이 최성재와 연관돼 있을 거라고도 생각한다”고 알렸다.

이어 순애는 “선우가 꼭 해줘야 할 일이 있다. 최성재 책상 서랍에 있는 다이어리가 없어졌다. 그걸 찾아야 한다”면서 선우의 도움을 요청했다.

선우는 선량했떤 성재의 모습을 떠올리며 패닉에 빠졌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tvN ‘오 나의 귀신님’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