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2


[텐아시아=정은선 인턴기자] ‘힐링캠프’ 광희가 박형식이 평소에 느끼하다고 폭로했다.

10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500인(이하 힐링캠프)’에서는 박형식, 임시완, 광희가 출연해 500인의 시청자들과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박형식은 “드라마 ‘상류사회’의 대화를 하면서 느끼하지 않게 하려고 했다”고 밝혔다. 이에 김제동이 “평소에도 약간 느끼해졌다”는 얘기가 있다고 말하자, “제가 아니라 캐릭터가 그랬던 걸로”라고 부정했지만, 갑자기 광희가 등장해 “그래 네가 느끼하다”고 외쳤다.

이어 광희는 “원래부터, 얘는 그런 필을 갖고 있었어요”라며 “항상 멤버 9명이서 사인회를 가면 문 앞까지 장난을 치다가 문이 열리자 마자 갑자기”라며 느끼하게 걷는 폼을 따라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광희는 “드라마를 보는데 너무 치명적인 척을 한다”며 “어색하지도 않고, 얘인 것처럼”이라고 드라마 배역이 실제 박형식과 꼭 맞았다고 말했다.

정은선 인턴기자 eunsunin10@
사진. SBS ‘힐링캠프-500인’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