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4


[텐아시아=정은선 인턴기자] ‘화정’ 김재원이 김민서를 외면했다.

10일 방송된 MBC ‘화정’에서는 조여정(김민서)을 넘기라는 정명공주(이연희)의 제안을 들은 인조(김재원)가 조여정을 외면했다.

이날 방송에서 조여정은 “전하, 들으셨지요? 제가 중궁전에서 당한 수모를요. 이제 중전마마까지 한패가 되신 겁니다”라 분개하며, 공주가 활개를 치게 내버려두면 끝내 전하의 배후를 밝히게 될 것이라 말했다.

이에 인조는 “내가 어찌 그 배후더냐, 그 일은 엄밀히 말하면 네가 한 일이지. 또한 좌승지가 처리한 일이고. 나는 그저 너희들을 신뢰한 것뿐이다”라며 여정의 청을 외면했다. 이어 그는 여정에게 “곤하다, 오늘은 그만 물러가라”라 했고, 조여정은 “가라고 하셨습니까, 전하? 저한테요?”라 당황한 기색을 보였다.

정은선 인턴기자 eunsunin10@
사진. MBC ‘화정’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