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부탁해
냉장고를부탁해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냉장고를 부탁해’ 최화정이 박준우의 요리를 지중해에서 먹는 것 같다고 평했다.

10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김영철과 최화정이 출연했다. 이날 셰프들은 최화정의 냉장고에 있는 재료들을 가지고 ‘언빌리버블한 이국적인 요리’와 ‘세상 어디에서도 맛보지 못한 어메이징한 요리’ 대결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 박준우와 미카엘은 ‘언빌리버블한 이국적인 요리’를 주제로 대결에 임했다. 박준우는 가지를 주재료로 사용한 ‘가지가지 한다’를 선보였다.

박준우의 음식을 한 입 맛본 최화정은 고개를 갸우둥거렸다. 계속해 먹던 최화정은 콧소리를 내며 좋아했다. 최화정은 “고마워요. 제가 정말 이국적인 식당에서 가벼운 옷차림으로 앉아있는 것 같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최화정은 “아까 볼때는 짤 줄 알았는데 간이 너무 맞다”라며 박준우의 음식을 칭찬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