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


[텐아시아=정은선 인턴기자] ‘힐링캠프’ 박형식이 섭외된 소감을 밝혔다.

10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500인(이하 힐링캠프)’에서는 박형식, 임시완, 광희가 출연해 500인의 시청자들과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MC 김제동이 섭외를 받고 어떤 생각이 드셨냐고 묻자, 박형식은 “저는 힐링캠프를 굉장히 지혜로우신 분들이 많이 나왔었고 큰 성공을 이뤘던 분들이 많이 나왔었기 때문에”라고 답했다. 이에 김제동은 “이런 형식적인 대답 말고”라며 면박을 줬다.

이어 박형식은 “개인적으로는 굉장히 내가 나옴으로서 어 얘가 아직 여기 나올 때는 아니지 않나, 하는 솔직한 생각도 했었어요”라고 솔직한 소감을 밝혔다. 이어 “준비된 노래, 춤은 췄지만 개인적인 생각이나 말은 한 적이 없었기 때문에”라며 “다만, 저를 불러주셨기 때문에 기회라고 생각하고요. 제가 더 커갈 수 있는 발판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이겨보려고요!”라고 시원하게 답했다.

정은선 인턴기자 eunsunin10@
사진. SBS ‘힐링캠프-500인’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