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3


[텐아시아=정은선 인턴기자] ‘화정’ 김민서가 대비에게 용서를 구했다.

10일 방송된 MBC ‘화정’에서는 조여정(김민서)가 인목대비(신은정)에게 악에 받쳐 눈물을 흘리며 용서를 구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조여정은 중전의 부름으로 인목대비 앞에 끌려왔다. 중전은 대비마마에게 자비를 구하라고 외쳤다.

중전의 호통에 조여정은 어쩔 수 없이 무릎을 꿇으며 “용서 베풀어달라”고 작은 소리로 말했다. 중전이 “들리지 않는다. 다시 매질을 당할테냐”라고 일갈하기에 이르렀다. 조여정은 “용서를 베풀어 달라”며 “주제를 모르고 감히 씻지 못할 죄를 지었다”고 통곡하며 고개를 숙였다.

정은선 인턴기자 eunsunin10@
사진. MBC ‘화정’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