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진
이서진


[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음악캠프’ 이서진이 처음 해보는 DJ 경험에 긴장돼 죽을 것 같다고 했다.

10일 방송된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이하 음악캠프)’에서는 스페셜 DJ로 배우 이서진이 등장했다.

이서진은 이날 “DJ 경험이 전무하다. 실수하지 않을까 걱정돼 죽겠다”며 “긴장돼 죽을 것 같다. 가슴이 터질 것 같다. 긴장돼 물도 잔뜩 가져다 놨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서진은 “내일 스페셜 DJ를 하루 더하는데, 내일도 들어달라”고 청취자들의 응원을 당부했다.

‘배철수의 음악캠프’는 휴가인 DJ 배철수를 대신해 지난 3일부터 10일까지 2차 스페셜 DJ 축제를 진행한다. 영화평론가 이동진, 자우림 김윤아, 봄여름가을겨울 김종진에 이어 10일은 이서진이 스페셜 DJ로 등장했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pangpang@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