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내딸, 금사월'
MBC '내딸, 금사월'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내딸 금사월’ 대본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주인공 금사월이 복수와 증오로 완전히 해체된 가정 위에 새롭게 꿈의 집을 짓는, 드라마판 건축학개론을 표방하는 MBC‘내 딸, 금사월’(극본 김순옥, 연출 백호민 이재진)의 첫 대본리딩이 지난 7월 말 진행됐다.

백진희, 전인화, 박상원, 도지원, 김희정, 안내상, 박원숙 등 배우들이 총출동하여 일산드림센터 대본리딩실에서 오후 2시부터 진행된 대본리딩은 4시간이 넘는 시간동안 진행되었다. 특히 백진희는 1회부터 8회까지의 초반 대본이 아역 분량이라 자신의 대사가 없음에도 첫 대본리딩에 참석, 타이틀 롤로서의 작품에 대한 열정을 보여주었다.

2014년 안방극장을 휩쓴 MBC‘왔다 장보리’의 헤로인이자 흥행보증 수표 김순옥 작가는 배우 한명 한명에게 다가가 따뜻한 인사말과 자신의 작품에 출연에 대해 감사인사를 전했다.

대본리딩 전 배우들은 새로운 작품에서 또 다시 시작된 인연에 서로에게 반가움을 전했다. 전인화와 도지원은 ‘여인천하’(2001년) 이후 14년 만의 재회인 데다, 박상원과 도지원은 ‘힐러’(2015) 이후 두 번째 부부 연기 호흡을 맞춘다. 또 전인화와 박원숙은 ‘백년의 유산’(2013)에서 악랄한 시어머니 vs (새)친정엄마로서 출연했었다.

박원숙은 백호민 PD와의 첫 만남에 “개성 있는 감독님이시네. 배우 하셔도 되겠어”라며 한층 분위기를 업 시키기도 하였다. 백호민PD의 인사와 함께 배우와 제작진들은 자기소개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대본리딩에 들어갔다. 배우들은 각자 열독 모드로 돌입, 밑줄을 그으며 캐릭터에 몰입하기 시작, 놀라운 집중력을 보여주었다. 첫 회 대본부터 갈등구조가 명확히 드러나자 화기애애했던 분위기는 급변하여 긴장감마저 맴돌았다.

숨이 가빠지는 시점에 쉬어갈 타이밍은 아역배우들의 열연이었다. 극중 먹을 거라면 사족을 못 쓰는 꼬마 대식가이자 김희정의 두 딸로 등장한 달래(곽지혜), 찔래(김소은)는 대본리딩에서부터 ‘먹방 콘셉트’를 확실하게 각인시켰다. 선배 연기자들은 실감나는 먹방 연기를 선보인 아역배우들의 출연에 큰 박수를 보냈다. 특히 박원숙은 “너네들 대본봤을 때는 엄청 살찐 아이들인 줄 알았는데, 먹은 게 다 어디로 가는 거니?”라며 말해 좌중에 웃음을 던졌다.

제작진은 “‘내 딸, 금사월’은 드라마 소재의 특성상 스케일이 웅장하고 크다. 또 기존 드라마에서는 보기 힘들었던 ‘건축’이라는 소재를 가지고 다뤄지는 만큼 시청자들에게 신선한 자극을 전해줄 것이다. 이제 막 대장정의 첫 출발을 알리는 ‘내 딸, 금사월’에 많은 관심 바란다”라고 전했다.

‘왔다! 장보리’의 김순옥 작가와 백호민 PD의 재회로 화제가 되고 있는 ‘내 딸, 금사월’은 꿈을 잃어버린 밑바닥 청춘들에게 희망을 전하는 파란만장 인생 역전 성공드라마이자, 엄마와 딸의 아름다운 집짓기를 통해 가족으로의 회귀, 가정의 복원을 소망하는 따뜻한 드라마가 될 예정이다. MBC‘여왕의 꽃’ 후속으로 9월 5일 첫 방송된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MBC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