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
9


[텐아시아=정은선 인턴기자] ‘밤을 걷는 선비’ 이수혁이 연인과 아이가 있었다고 밝혔다.

6일 방송된 MBC ‘밤을 걷는 선비’에서는 귀(이수혁)가 최혜령(김소은)을 보고 과거 자신의 연인과 아이를 떠올리며 이를 밝히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혜령이 세손이 음란서생이라면 왕이 될 수 있는 것이냐 묻자, 귀는 “나를 죽이겠다 나서는 이에게 왕좌를 줄 순 없겠지”라 답했다. 이어 귀는 “벌써 세손을 걱정하는 게냐?”라 물었다. 혜령은 “세손이 왕이 되든 안되든 저는 상관 없습니다”라며 “그저 왕의 옆자리가 제 것이면 됩니다. 아비는 출세를 위해 어른께 저를 바치고 어미는 그때문에 정신을 놓고. 제가 세월을 견디며 생각한 건 단 하나입니다. 아비보다 높은 자리에 서자. 아무도 나를 내 어미를 흔들 수 없는 힘을 가지자. 그게 제가 왕의 여인이 되어야 하는 이유입니다”라 자신이 중전이 되고자 하는 이유를 밝혔다.

이를 듣고 귀는 혜령처럼 똑똑한 아이를 중전의 자리에 앉히면 좋겠다면서 “너를 보니 한 여인이 떠오르는구나”라 말했다. 이에 혜령은 “정인이셨습니까?”라 물었고, 귀는 “좋아했었다. 사람과 연정을 나눈 건 처음이었지”라 답했다. 혜령이 “그 여인은 어찌 되었습니까”라 묻자, 귀는 “내가 죽여버렸다. 나도 어쩔 수 없었어. 내 허락도 없이 내 아이를 낳았거든. 예전부터 흡혈귀와 인간 사이에서 낳은 아이는 흡혈귀를 죽인다는 속설이 있다”고 답했다. 또한 아이는 어찌 되었냐는 혜령의 물음에 “이미 죽었을테지. 200년도 더 지난 일이니 말이다”라 말했다.

정은선 인턴기자 eunsunin10@
사진. MBC ‘밤을 걷는 선비’ 방송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