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팔이 2회 4
용팔이 2회 4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주원이 돈을 밝히게 된 이유가 드러났다.

6일 방송된 SBS ‘용팔이’ 2회에서는 김태현(주원)과 외과 수간호사(김미경)가 과거 태현의 어머니가 죽었을 당시를 두고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수간호사는 태현에게 “나는 김태현 선생님 어머니가 어떻게 죽었는지 알기 때문에 김태현 선생을 욕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태현 모친(김나운)이 죽은 이유가 밝혀졌다. 태현의 어머니는 수술실에 도착했지만 마침 VVIP 응급수술이 잡히며 수술해줄 의사가 아무도 없었고, 결국 수술실에서 사망했다.

이후 수간호사는 “그런 일을 겪었기 때문에 무연고 환자를 외면하지 않을 줄 알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태현은 “아니다. 어머니가 죽은 건 내가 능력이 없었기 때문이다. 무연고 환자 살리는 길도 돈을 많이 가진 보호자가 나타나는 것뿐이다”라고 말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SBS ‘용팔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