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대첩3
한식대첩3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한식대첩’ 백종원이 서울팀의 금중탕을 극찬했다.

6일 케이블채널 tvN과 올리브TV에서 동시방송되는 ‘한식대첩3’에서는‘전통 상차림’을 주제로 결승전을 펼치는 전라남도팀과 서울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서울팀은 금중탕, 소금양념 왕갈비구이, 편수, 대하잣?채, 수삼강회를 완성했다. 백종원은 한 입 먹고 고개를 끄덕였고 심영순은 “차서 맛있네”라고 말했다. 이어 심영순은 소금양념 왕갈비구이를 먹고 “이런 갈비는 처음 먹어본다. 맛있다”라고 극찬했다.이어 금중탕을 맛 본 백종원은 “국물이 끝내준다”라며 감탄했다.

최현석은 “먼저 편수는 차가운 만두인데 청주를 넣어 약간 시원하고 깨끗한 느낌을 준다. 청주가 신의 한 수 있거 같다”라고 평했다. 백종원은 “오늘의 걸작은 금중탕 같다. 다른 것을 다 떠나서 밥을 말아 먹고 싶을 정도로 국물이 끝내줬다”라고 극찬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tvN ‘한식대첩3′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