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팔이2회
용팔이2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주원이 경찰에 꼬리를 밟혔다.

6일 방송된 SBS ‘용팔이’ 2회에서는 두철(송경철)에게 불법왕진을 갔던 태현(주원)이 떨어트린 메스를 주운 경찰이 병원을 찾아오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태현은 경찰과 추격전을 펼치다가 한강 다리에서 뛰어내리며 위기를 탈출했다. 하지만 태현은 불법 수술을 했던 나이트 클럽에 메스를 떨어트리고 왔던 것을 뒤늦게 알게 됐다.

경찰은 현장 조사 중 태현이 떨어트린 메스를 발견했고, 일련번호를 조사해 한신병원 의사가 용팔이었다는 사실과 함께 수사망을 좁히며 긴장감을 높였다.

‘용팔이’는 장소와 고객불문 고액의 돈만 준다면 조폭도 마다치 않는 실력 최고의 돌팔이 외과의사 ‘용팔이’가 병원에 잠들어 있는 재벌 상속녀 ‘잠자는 숲속의 마녀’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SBS ‘용팔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