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대첩3
한식대첩3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한식대첩’ 백종원이 고심에 빠졌다.

6일 케이블채널 tvN과 올리브TV에사 동시방송되는 ‘한식대첩3’에서는‘전통 상차림’을 주제로 결승전을 펼치는 전라남도팀과 서울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전남팀은 땅콩국수를 완성해 서울팀보다 먼저 심사위원에게 선보였다. 앞서 백종원은 땅콩의 비린 맛을 걱정했다. 백종원은 자리에 돌아와 심영순에게 “비린 맛을 제 특기인 설탕으로 잡은 것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백종원은 “걱정했던 비린맛을 달짝지근하게 잡은 것 같다”라고 평했다.

서울팀은 유두면을 선보였고 백종원은 한 입 먹자 마자 감탄사를 내뱉었다. 백종원은 “아까 죽도 그렇지만 국수도 막상막하다”라고 말해 우승팀에 대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tvN ‘한식대첩3′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