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브이앱
에이핑크 브이앱


[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에이핑크가 시청자들의 고민을 상담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6일 방송된 포털사이트 네이버 ‘V앱’에서는 ‘에이핑크의 고민상담소’ 코너를 선보였다.

이날 라이브 방송에서 박초롱과 오하영은 시청자들의 고민을 받는 시간을 가졌다. 한 시청자는 “청소년에게 아이돌은 국영수 만큼 중요한 존재다. 요즘 대세는 에이핑크인 것 같다. 제 고민은 저도 팬사인회, 공개방송 등을 가고 싶은데 저의 학생들을 만날까봐 못가겠다는 겁니다”라는 고민을 보냈다.

이에 오하영은 “똑같이 좋아하는 입장이라 오히려 좋을 것 같다”고 답했다. 박초롱은 “누군가의 팬이라는 걸 부끄러워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요즘은 팬 연령층이 다양해져서 부부, 아빠와 딸 등 굉장히 많다”고 명쾌한 답을 내렸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V앱’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