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대첩3
한식대첩3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한식대첩’ 서울팀 임성근 도전자가 우승에 대한 의지를 불태웠다.

6일 케이블채널 tvN과 올리브TV에사 동시방송되는 ‘한식대첩3’에서는‘전통 상차림’을 주제로 결승전을 펼치는 전라남도팀과 서울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MC김성주는 “서울은 ‘한식대첩’ 사상 처음으로 결승전에 출전한 서울, 세 시즌 모두 출전한 전라남도”라며 “서울이 이번 한식대첩에서 꼭 우승해야할 이유가 있는냐”고 물었다. 본의 아니게 지금 실업자가 됐다. 이에 임성근 도전자는 “저희 업장에서 퇴근을 하고 집에 갔는데 20분만에 1,2,3층이 전소가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임성근 도전자는 “또 하나는 저희가 우승을 못하면 앞으로 서울은 우승을 못할 것 같다. 서울에 여러 유명한 요리사들이 계시지만 호흡은 저희가 잘 맞는 것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tvN ‘한식대첩3′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