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대첩3
한식대첩3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한식대첩’ 전남팀과 서울팀이 결승전에서 맞붙었다.

6일 케이블채널 tvN과 올리브TV에서 동시방송되는 ‘한식대첩3’에서는‘전통 상차림’을 주제로 결승전을 펼치는 전라남도팀과 서울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서울 팀의 가장 큰 장점은 서로 화합이 부부 이상으로 잘 맞는 거다”라고 말했고 심영순은 “음식이 섬세하고 식품을 다루는 조리법이 기발하다”라고 말했다. 최현석은 “그분들은 한식대첩 드림팀, 정말 빈틈이 없는 지역이다”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심영순은 “전라남도는 음식이 깔끔하고 구수한 맛, 아주 깊은 맛”이라고 말했고 백종원은 “연륜에서 묻어나는 음식의 맛깔스러운 모습을 무시 못한다”라고 평가했다. 최현석은 “워낙 손맛이 좋으신 분들이라 여기까지 올라오신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tvN ‘한식대첩3′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