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틀맨리그
젠틀맨리그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젠틀맨리그’ 정재형이 가슴이 드러나도록 셔츠를 풀어 헤쳤다.

6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젠틀맨리그’에서는 ‘메이드 인 차이나’의 역습을 주제로 중국인들의 통 큰 소비 스케일부터 중국 경제력의 원천까지 알아보고, 다양한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차이니즈 파워’를 살펴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정재형은 요원들에게 “의상들은 직접 다 고른신거에요?”라고 물었다. 이에 이진우는 “이 의상 마련하느라고 출연료를 못 준다고 들었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장기하는 “입혀주는대로 입었다는 소리네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홍승기는 셔츠 단추를 과하게 풀어 헤친 정재형을 보고 “정재형씨는 가슴을 파고 나왔다”라고 말했다. 이에 정재형은 가슴 요정?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tvN ‘젠틀맨리그’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