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03_스테파니_컴백_재킷_이미지1
0803_스테파니_컴백_재킷_이미지1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스테파니(Stephanie)가 8월 컴백을 확정 짓고 솔로 디바로 출격한다.

스테파니의 소속사 마피아 레코드는 3일 “스테파니가 오는 8월 12일 새 디지털 싱글 ‘프리즈너(Prisoner)’를 발매하고 컴백을 확정 지었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함께 공개된 재킷 이미지 사진에서 스테파니는 금발에 매끈한 몸매가 그대로 드러나는 하얀 수영복을 매치해 자신감 넘치고 당당한 포즈로 강렬한 분위기를 풍겼다.

스테파니는 지난해 걸그룹 와썹이 소속된 마피아 레코드와 손 잡고 꾸준히 솔로 앨범을 준비 해왔다. 4인조 여성 그룹 천상지희 더 그레이스 출신의 천무 스테파니란 수식어가 더욱 친숙한 그녀는 이번 활동을 통해 자신의 고정된 수식어를 과감히 벗고 2015년 20대의 마지막 해를 그룹이 아닌 솔로로, 스테파니 본인의 이름으로 당당하게 대중 앞에 다가 서겠다는 각오다.

이에 대해 소속사 관계자는 “그간 스테파니는 학업과 라디오 진행을 병행하며 틈틈이 자신의 솔로 앨범 준비에 매진해 왔다. 가수로도 틈틈이 다양한 활동을 펼쳐 왔지만 이번 앨범은 오롯이 자신에게 집중한 여성 솔로 디바 스테파니의 매력을 확인할 수 있을 듯 하다. 그녀의 장기인 퍼포먼스 뿐만 아니라 음악성과 비주얼적인 변신에도 많은 공을 들였다. 기대해도 좋다”고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스테파니의 새 디지털 싱글 ‘프리즈너’는 죄수, 포로를 뜻하는 타이틀 제목만으로도 3년만에 돌아온 그녀의 컴백 콘셉트에 대한 기대와 궁금증을 자아낸다. 스테파니는 이번 싱글 출시를 시작으로 올 하반기 꾸준히 솔로 디바로서 다양한 매력을 어필하며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스테파니는 정식 음원 발매에 앞서 컴백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첫 베일을 벗는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마피아 레코드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