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사시
너사시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너사시’ 하지원이 이진욱이 고등학교 때 쓴 시나리오를 보여달라고 말했다.

2일 방송된 SBS ‘너를 사랑한 시간’ 11회에서는 최원(이진욱)에게 시나리오를 보여달라는 오하나(하지원)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차서후(윤균상)을 만난 후 집으로 돌아가던 하나는 원을 만났다. 원은 속상해하는 하나의 마음을 읽어냈다. 하나는 “서후씨 요즘 일이 많아서 바빠”라고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원은 “그래서 일찍 들어왔구만”이라고 하나의 마음을 읽어냈다.

하나는 “시나리오 보여줘 꼭”라고 말했고 원은 그 자리에 섰다. 이에 하나는 원과 부딪쳤고 “뭐야 계속 안 걷고”라고 말했다. 원은 “별거 없어”라며 시나리오를 보여주길 꺼렸고 하나는 “별거 없으니까 보여줘. 안 보여주면 더 궁금하단 말이야”라고 말했다. 이에 원은 “인생의 가치는 숨기면 숨길 수록 높아지는 법이지”라고 말했고 하나는 “안 보여주고 싶음 말고”라며 시나리오를 안 보겠다는 입장을 취했다. 그러자 원은 “보여줄게”라고 말했고 하나는 “냉혹하게 분석해줄테니 기다려”라며 웃음을 보였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SBS ‘너를 사랑한 시간’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