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80219482934674
2015080219482934674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강민경이 지인들에게 사과인사를 건넸다.

2일 강민경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너냐고 물으시던 지인분들 아니라고 말할 수밖에 없었던 것에 대하여 거듭 사과드립니다. 저도 얼마나 답답했겠어요. 아이 시원해”라는 글과 함께 기사의 링크를 남겼다.

강민경은 이날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 ‘마실나온 솜사탕’으로 출연해 아쉽게 가왕후보 결정전에서 3표 차이로 패배해 정체를 공개했다.

강민경은 “다비치로는 많이 들려드렸지만, 강민경으로는 많이 들려드리지 못했다. 제 모습을 많이 보여드리고 싶었다. 그것만으로 너무 좋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