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1박2일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1박2일’ 김준호 동생 김미진이 오빠 전화에 박장대소했다.

2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1박2일’에서는 ‘여름 휴양 여행 발리’편 두 번째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잠자리 복불복을 진행했다. 이긴 사람은 숙소 안에서, 진 사람은 마당 평상 위에서 야외 취침을 해야 했다.

김준호는 동생 김미진에 전화 걸어 눈물 연기를 했다. 이에 김미진은 “누구세요”라고 물었다. 남매는 계속 “누구세요?”와 “여보세요?”를 번갈아가며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김미진은 “나 네 친동생이다”라고 말하며 그가 다른 여자에게 전화를 거라 생각했다. 김미진은 “너 술을 얼마나 먹었니”라면서 오빠인 김준호를 타박했다.

이에 김준호는 “너 이 새벽에 뭐하고 돌아다니냐”고 발끈했다. 김미진은 “미안하다. 내가 취했다”고 계속 웃었다. 이에 김준호는 “너 빨리 집에 들어가라”고 화를 내 웃음을 자아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KBS2 ‘해피선데이-1박2일’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