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1박2일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1박2일’ 광희가 정준영을 폭로했다.

2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1박2일’에서는 ‘여름 휴양 여행 발리’편 두 번째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잠자리 복불복을 진행했다. 이긴 사람은 숙소 안에서, 진 사람은 마당 평상 위에서 야외 취침을 해야 했다.

정준영은 제국의 아이들 광희에게 전화를 걸었다. 정준영은 우는 듯한 목소리를 냈고 이에 광희는 바로 “울어?”라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광희는 “너 연기 잘한다”라며 감탄했다.

이어 광희는 “뭐라도 멘트를 시켜줘야 할꺼 아니야”라고 말했고 멤버들은 “멘트는 MBC 가서 해”라며 전화를 끊었다. 이후 광희는 “얘가 돈 필요한 줄 알고. 아 이게 아니라 그냥 별거로 전화를 많이 하거든요”라며 “사랑꾼이에요”라고 정준영을 폭로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KBS2 ‘해피선데이-1박2일’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