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1박2일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1박2일’ 멤버들이 마사지 퀴지 2차전에 돌입했다.

2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1박2일’에서는 ‘여름 휴양 여행 발리’편 두 번째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김종민은 “상상이상으로 아팠다”라고 마사지 소감을 전했다. 이에 유호진PD는 “그럼 동료들에게 권해주고 싶지 않냐”라고 물었고 김종민은 단호하게 “권해주고 싶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PD는 문제 한 세트가 더 있다며 두 번째 경기를 제안했다. 그러자 1등팀인 김준호와 정준영팀은 “우리에게 혜택을 줘야한다. 1등 못해도 바닷가재 한 접시를 줘라”라고 제안했고 멤버들은 이를 수락해 2차 경기가 이뤄졌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KBS2 ‘해피선데이-1박2일’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