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1박2일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1박2일’ 멤버들이 김종민과 같은 팀되기를 거부했다.

2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1박2일’에서는 ‘여름 휴양 여행 발리’편 두 번째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마사지와 저녁식사가 걸려있는 저녁 복불복이 진행됐다. 복불복 게임인 ‘마사지 스피드 퀴즈’는 2인 1조가 되어 한 사람은 마사지를 받고 밑에 앉아 있는 사람에게 퀴즈를 내는 게임이다. 유호진 PD는 1등 팀에게는 바다가재와 해산물이, 2등 팀에게는 새우젓과 밥, 3등 팀에게는 바나나가 제공된다고 말했다.

멤버들은 팀을 정하기 위해 공을 선택했다. 가장 먼저 김종민이 노랑색 공을 뽑았다. 공을 뽑으며 정준영은 “노란색 뽑으면 밥 못 먹는다 말이야”라며 김종민과 같은 팀이 되길 거부했다. 다른 멤버들 역시 동의했다. 마지막 공을 뽑은 김주혁은 노란색 공을 뽑아 좌절했다 멤버들은 바나나 색깔이라며 두 사람을 놀려 웃음을 자아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KBS2 ‘해피선데이-1박2일’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