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복면가왕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복면가왕’ 노래왕 퉁키가 9대 가왕 결정전 무대를 펼쳤다.

2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노래왕 퉁키와 고추아가씨의 9대 가왕 결정전이 펼쳐졌다.

노래왕 퉁키는 이수영 ‘아이 빌리브’를 선곡해 애절한 발라드 무대를 선보였다. 그러나 노래 연습을 너무 많이 한 듯 흔들리는 모습이 보였다.

윤일상은 “노래 연습을 너무 많인 했다. 호흡 조절에 실패했다”고 전했다. 김현철은 “힘이 많이 들어갔다”고 안타까움을 가리지 못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MBC ‘일밤-복면가왕’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