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복면가왕' 강민경
'복면가왕' 강민경


‘복면가왕’ 솜사탕 정체가 밝혀졌다.

2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3라운드 대결이 펼쳐졌다. 고추아가씨가 김추자 ‘님은 먼 곳에’를 불렀다. 솜사탕은 장혜진 ‘1994년 어느 늦은 밤’을 소화했다.

그 결과, 단 3표차로 솜사탕이 아쉽게 패했다. 솜사탕의 정체는 보컬듀오 다비치의 강민경이었다. 강민경은 “다비치로는 많이 들려드렸지만, 강민경으로는 많이 들려드리지 못했다. 제 모습을 많이 보여드리고 싶었다. 그것만으로 너무 좋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출연 계기에 대해 “보컬그룹으로 데뷔했는데도 아직까지 제 노래에는 별로 관심이 없었다. 그래서 속상했다. 김형석 오빠께서 분명히 가수가 아니라고.. 친분이 있다고 생각했는데..”라며 섭섭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김형석은 “이렇게까지 잘하는 줄 몰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김현철과 대학교 사제 지간으로 알려져 특별한 인연을 자랑하기도 했다. 강민경은 “가수로서 평생 기억에 남을만한 칭찬들이다. 노래할 수 있는 용기가 생겼다”고 말했다.

이후 인터뷰에서 강민경은 “노래보다 외모 이야기를 많이 해서 속상했다. 노래에 대한 기대를 많이 하지 않은 것 같더라. 내 목소리를 들려드려서 좋았고, 재미있었다”고 전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MBC ‘일밤-복면가왕’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