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복면가왕' 고추아가씨
'복면가왕' 고추아가씨


‘복면가왕’ 솜사탕과 고추아가씨가 박빙의 대결을 펼쳤다.

2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3라운드 대결이 펼쳐졌다. 고추아가씨가 김추자 ‘님은 먼 곳에’를 불렀다. 솜사탕은 장혜진 ‘1994년 어느 늦은 밤’을 소화했다.

무대가 끝나자 평가단은 할 말을 잃었다. 윤일상은 “어떻게 결정하냐”며 난처한 표정을 지었다. 가왕 퉁키는 “제가 만약 판정단이었다면 못 눌렀을 것이다. 두 분 다 모두 훌륭하셨다”고 극찬 했다.

결과는 박빙이었다. 연예인 판정단은 솜사탕에 표를 더 준 6:5로 나뉘었다. 48:51, 단 3표차로 고추아가씨가 승리를 거뒀다. 고추아가씨는 눈물을 흘리며 기뻐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MBC ‘일밤-복면가왕’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