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복면가왕 노을 강균성
복면가왕 노을 강균성


수박씨 정체는 노을 강균성이었다.

2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2라운드 대결이 펼쳐졌다. 수박씨는 고(故) 서지원 ‘내 눈물 모아’를 열창했고, 고추아가씨는 김건모 ‘사랑이 떠나가네’를 선보였다.

대결 결과, 고추아가씨가 승리를 거뒀다. 수박씨는 “가왕을 꺾기 위해 3라운드 곡을 준비해 왔는데 못불러 아쉽다”고 말했다. 그가 준비한 곡은 나얼 ‘바람기억’이다.

이에 판정단은 불러달라 요청했고, 수박씨는 원곡보다 키를 높여서 부름에도 매끄럽게 무대를 소화해 박수 갈채를 받았다. 수박씨는 마치 나얼이 부르듯 부드러운 미성으로 편안하게 노래를 하며 몰입시켰다.

정체는 강균성이었다. 강균성은 ‘복면가왕’ 1회에 출연한 바 있는 가수. 두 번째로 출연한 최초 출연자가 됐다. 강균성은 “당시 속이기만 하고 떨어졌다”며 당시 혹평을 받았던 일을 회상했다. 이어 “예능만 하니까 제 노래를 잘 모른다”고 말했다. 김성주는 “한 번 나온 사람이 안 나온다는 것도 편견”이라고 거들었다.

이후 인터뷰에서 강균성은 “오늘은 제 목소리로 해서 많이 어필할수 있었다”며 “매우 기분이 좋다”고 답했다. 이어 “앞으로 음악 활동도 예능 활동도 열심히 하겠다. 앨범을 낼 때는 가수로 봐주시고, 예능에는 예능으로 예쁘게 봐달라”고 말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MBC ‘일밤-복면가왕’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