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수박씨 복면가왕
수박씨 복면가왕


수박씨가 아름다운 미성으로 각종 추측을 자아냈다.

2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2라운드 대결이 펼쳐졌다. 수박씨는 고(故) 서지원 ‘내 눈물 모아’를 열창했고, 고추아가씨는 김건모 ‘사랑이 떠나가네’를 선보였다.

김형석은 “‘내눈물 모아’는 음역대가 넓은 곡인데 귀곡성 같은 발성을 보여줬다”고 극찬했다. 김현철은 “수박씨는 보컬 그룹의 멤버일 것 같다. 음색이 다른 사람의 화음을 잘 맞춰줄 수 있는 음색이다”고 말했다.

엑소 수호는 “고음을 지를 때 입안에서 공기를 머금고 있다. 아이돌 같은데 비투비 이창섭이 떠오른다”고 말했다. 이어 B1A4 산들은 “고음을 지를 때 더 내지르는 모습을 보고 멘붕이 왔다. 2PM 준케이 선배님 같다”고 말했다. 김구라는 스윗소로우 성진환을 언급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MBC ‘일밤-복면가왕’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