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복면가왕'
'복면가왕'


인생직진 신호등이 1라운드와 다른 모습으로 시선을 끌었다.

2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2라운드 대결이 펼쳐졌다. 인생직진 신호등이 무대에 올라 조용필 ‘모나리자’ 무대를 선보였다.

인생직진 신호등은 1라운드에서 독특한 꺾임으로 트로트 가수와 연배 있는 가수로 의심 받았던 인물. 2라운드에는 록창법으로 시원한 창법을 선보여 전혀 다른 모습을 선보였다.

신호등의 무대가 끝나자 판정단은 감탄하며 “트로트 가수는 아니다”며 이전 의견을 정정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MBC ‘일밤-복면가왕’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