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가요' 소나무
'인기가요' 소나무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걸그룹 소나무가 걸스힙합 무대를 자랑했다.

2일 오후 방송된 SBS ‘인기가요’에는 소나무가 신곡 ‘쿠션’ 무대를 선보였다.

소나무는 블랙과 핑크를 매치한 의상으로 파워풀하면서도 걸그룹ㄹ의 미모를 담은 무대로 시선을 끌었다. 귀에 강하게 꽂히는 청량한 라이브로 실력을 입증했다.

‘쿠션(Cushion)’은 초기 힙합 음악을 의미하는 ‘올드스쿨’에서 착안해 소나무의 미래지향적 음악과 스타일링의 야심찬 포부를 담은 ‘퓨처스쿨’ 콘셉트로 기존 걸그룹들과 차별화된 파워풀 칼군무와 화려한 퍼포먼스가 눈 여겨 보아야 할 관전 포인트다.

이날 ‘인기가요’에는 비스트, 에이핑크, 인피니트, 태진아, GOT7, 소나무, 유승우, 루이, NC.A, 여자친구, 스텔라, 블레이디, 지헤라, 앤화이트, 워너비, 은가은, 딕펑스, 이주선, 밍스가 출연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SBS ‘인기가요’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