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1박2일_김주혁-김준호_열혈물놀이
1박2일_김주혁-김준호_열혈물놀이


‘1박 2일’ 김주혁-김준호가 프라이빗 풀에서 동심으로 돌아가 열혈 물놀이를 펼치고 있는 모습이 공개돼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김준호의 도발에 거대한 물줄기를 선사한 김주혁의 모습이 마치 개구쟁이들의 천진난만함까지 느껴져 미소를 짓게 만들고 있다.

2일 오후 방송되는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는 여름 휴가철 맞이 휴양여행 울주군 발리에서의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지는 가운데, 공식 페이스북(http://www.facebook.com/1night2days3)을 통해 김주혁과 김준호의 물놀이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주 멤버들은 휴가철 여행에서 절대 빠질 수 없는 남방돌고래 떼 물 쇼를 한마음 한뜻으로 펼쳐 시청자들을 폭소케 만들었다. 공개된 스틸에는 프라이빗 풀에서 아직 끝나지 않은 물 쇼를 펼치고 있는 멤버들의 모습이 담겨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멤버들은 잠자리 복불복에 앞서 ‘프라이빗 풀’을 준비했다는 제작진의 말을 듣고 실소를 터트렸고, 특히 차태현은 “어디가 프라이빗이야?”라고 말하며 사방이 뻥 뚫린 고무대야를 보며 웃음을 참지 못했다. 정준영은 고무대야에 물이 가득 담긴 것을 보고 “역시 여름은 입수죠!”라며 대결에 활력을 불러일으켰다.
이어 공개된 스틸에는 김주혁과 김준호가 각각 파란색과 노란색의 튜브를 몸에 끼우고 어린 아이처럼 한껏 귀여운 표정을 짓고 있어 미소를 짓게 만든다. 그러나 동심으로 돌아간 것도 잠시 김준호는 김주혁에게 회심의 물 싸대기를 날렸고, 이에 김주혁도 질세라 엄청난 물보라를 일으키며 풀 파워 장착한 물세례로 대응하고 있어 이들의 흥미진진한 대결을 예고한다.

무엇보다 김주혁과 김준호의 뒤에 물이 튈까 멀찌감치 떨어져 마치 남 일인 양 이들을 구경하고 있는 멤버들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정준영은 파워블로거답게 김주혁과 김준호의 모습을 놓치지 않고 깨알같이 캐치하고 있으며, 차태현-데프콘-김종민은 두 사람의 열혈 물놀이를 얼굴만 빼꼼히 내밀고 흥미진진하게 바라보고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2일 오후 방송.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1박2일’ 공식 페이스북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