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
이별


[텐아시아 =이은진 인턴기자] ‘가면’ 연정훈이 유인영을 떠났다.

30일 방송된 SBS ‘가면’에서는 함께 도망친 민석훈(연정훈)과 최미연(유인영)이 마지막을 맞이했다.

이날 미연은 석훈에게 같이 도망치자고 했지만, 석훈은 거절하며 최회장(전국환)에게 복수하기 위해 미연과 결혼한거라고 밝혔다.

이에 미연은 “나랑 함께 갈 수 없다면 석훈 씨 혼자라도 떠나, 대신 절대 붙잡히면 안돼”라며 “차안에 여권이랑 비행기표 있어 그 차타고 떠나”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한번만 사랑한다고 말해달라는 미연에게 석훈은 “당신 아버지한테 복수하려고 당신 이용한것 뿐이야”라고 차갑게 말한 뒤 혼자 떠났다.

결국 혼자 남은 미연은 자살을 택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은진 인턴기자 dms3573@
사진. SBS ‘가면’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