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지숙
변지숙


[텐아시아 =이은진 인턴기자] ‘가면’ 연정훈의 모든 악행이 드러났다.

30일 방송된 SBS ‘가면’에서는 변지숙(수애)가 기자회견장에 나타나 자신의 정체를 밝히고 민석훈(연정훈)의 모든 악행을 공개했다.

이날 지숙은 기자회견장에 나타나 “제 이름은 서은하(수애)가 아니라 변지숙입니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지숙은 “서은하씨로 살면서 세상을 속이고 있다는 생각과 서은하씨의 소중한 사람들에게까지 상처를 주고있다는 생각에 괴로웠습니다. 서은하씨 죄송합니다. 앞으로 속죄하며 살겠습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지숙은 “이 모든 일이 민석훈으로 부터 시작됐습니다”라고 말해며 그동안 석훈이 저지른 모든 악행을 공개했다.

이은진 인턴기자 dms3573@
사진. SBS ‘가면’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