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 ‘힐링캠프’ 김제동이 개편 소감을 밝혔다.

27일 방송되는 SBS ‘힐링캠프-500인’의 첫 회는 김제동을 포함한 500명의 시청자 MC와 1명의 게스트가 맞붙는 긴장감 백배 리얼 토크쇼로 새 단장된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녹화에서, 혼자 ‘힐링캠프’에 잔류하게 된 김제동은 이경규, 성유리 하차 후의 개편 첫 녹화였던 만큼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김제동은 주위에서 “너 혼자 단독 MC 맡게 돼서 너무 힘들겠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며 “솔직히 마음에 너무 부담이 많았다”고 속마음을 털어 놓았다.

과연, MC 김제동을 필두로 2막을 연 ‘힐링캠프-500인’은 어떤 모습일지, 자세한 내용은 27일 밤 11시 15분에 방송되는 ‘힐링캠프’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SBS ‘힐링캠프-500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