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여자를 울려'
MBC '여자를 울려'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여자를 울려’ 김정은과 하희라가 팽팽한 기싸움을 했다.

26일 방송된 MBC ‘여자를 울려’에서는 나은수(하희라)가 남편이 살아있다는 사실에 그를 수소문했다.

나은수는 추측을 통해 자신의 남편이 덕인(김정은)의 식당 근처에서 붕어빵 장사를 했다는 사실을 알고 덕인을 찾아갔다. 그의 바뀐 장소를 묻는 질문에 덕인은 “왜 나한테 묻냐. 최홍란(이태란)에게 물어라”고 말했다. 이에 은수는 지난날 자신이 무례하게 했던것을 변명처럼 늘어놓으며 애걸했다. 덕인은 “그 땐 그렇게 얘기하지 않았다. 필요에 의한 사과는 안 받아들인다”며 거부했다.

자존심만 짓밟힌채 돌아가려던 은수는 발걸음을 돌려 “덕인 씨는 뭐가 남았냐. 우리 아버지 돈도 거절하고, 아들이 살아 돌아오지도 않았다. 막내 도련님? 막내 도련님도 안 떠난다”며 덕인의 속을 뒤집어놓고 자리를 떴다.

이 말을 들은 덕인은 진우(인교진)를 찾아가 “떠나는 게 아니었나? 그래서 강윤서(한종영)도 다시 앉히기로 했나? 결국 이런거였냐”며 따졌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MBC ‘여자를 울려’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