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진짜 사나이’ 그룹 EXID가 축하무대를 선보였다.

26일 방송된 MBC ‘일밤-진짜 사나이’에서는 육군 노도부대에서 훈련을 받는 멤버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 날 노도 부대의 화합의 장을 맞아 EXID가 특별방문했다. ‘아예’의 노래에 맞춰 병사들이 떼창을 해 눈길을 끌었다.

무대를 마친 EXID에 슬리피는 “친하다고 해달라”며 외쳤고, LE는 “저기 계시는 슬리피 오빠가 저희랑 다 친하다”라며 친분들 과시했다. 이에 슬리피는 “군 생활 폈다”고 소리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솔지는 김영철이 임원희를 가리키며 “솔지야, 여기 너 있잖아”라며 소리치자 “아버님 안녕하세요. 실제로 뵙게 되어 반갑다. 너무 가족같고 좋다”고 말했다. 이에 하니는 “실제로 보니까 정말 닮았다”고 덧붙였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MBC ‘진짜 사나이’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