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은선 인턴기자] ‘마리텔’ 김영만이 울컥한 한 마디를 던졌다.

25일 방송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는 김구라, 백종원, 김영만, EXID 솔지, 레이디 제인이 인터넷 방송을 진행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김영만은 ” 친구들 안녕하세요. 아까 우리 인디안옷 만들다가 끝났죠?”라며 종이옷 만들는 방법을 선보였다. 작가를 불러 “멋진 인디안 옷을 입고! 멋지게 나갑니다”라고 말하며 종이옷 만들기를 시작한 김영만은 싹둑싹둑 종이를 자르다 “이상하게 삐뚤어지고 있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데 작가에게 만든 종이옷을 입혀놓자 채팅창에서 ‘너무 파였다’고 하자 “뭐가 파였어? 여기 옷 입었는데”라 말했다. 이어 “그러면 파였으면 이렇게 입으면 되지”라며 작가의 옷을 뒷면으로 입히자, 여전히 채팅창 반응이 안 좋아 “아유 못된 것들”이라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김영만은 종이를 자르며 아이들은 이런 걸 삐뚤게 할 수밖에 없다며 “젊은 엄마 아빠들. 아이들한테 너무 많은 걸 요구하지 마세요. 아이들 마음은 작고, 머리도 작고”라 말해 보는 이를 울컥하게 만들었다.

정은선 인턴기자 eunsunin10@
사진.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