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라디오스타’ 지민이 중국 유학에 얽힌 사연을 공개했다.

22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는 ‘만찢남녀’ 특집으로 홍석천, 이국주, AOA 지민, 몬스타엑스 주헌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지민은 중국 유학을 하게 된 에피소드를 전했다. 지민은 “중학교 시절 여름방학이 됐는데 부모님께서 중국에 좀 놀러 가라 하시더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지민은 “갔더니 그게 유학이었다”라며 “점점 내 물건들이 소포로 오더라. 그래서 2년 동안 중국에서 살았다. 처음에는 분노하고 정말 많이 울었다. 한국에 전화해서 부모님과 싸웠다”고 밝혔다. 지민은 어디에서 살았냐는 김구라의 질문에 “상해에서 지냈다. 지내보니까 살 만 하더라”고 답했다.

또 지민은 “부모님께서 중국어로 대학을 보낼 생각이셨던 것 같다. 귀국한 후 중국어 학원을 등록하라고 하셨는데 실용 음악 학원을 등록하고 몰래 다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