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3


[텐아시아=장서윤 기자] 배우 김수현의 여동생 김주나의 가수 데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김수현 소속사 측이 입장을 밝혔다.

22일 한 매체는 지난 21일 정오 공개된‘상류사회’ OST ‘너 없이 어떻게’를 부른 가수 김주나가 김수현의 여동생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수현과 김주나에게는 말 못할 가정사가 얽혀있어 굳이 관계를 알리지 않았다는 것. 두 사람은 어린 시절을 함께 보내며 가깝게 지내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주나는 3~4년 간의 가수 연습생 생활을 거쳐 21일 ‘너 없이 어떻게’로 데뷔했다. 이처럼 김수현의 가정사와 관계된 부분이 공개되면서 세간의 관심이 쏠리고 있는 것.

이에 대해 김수현의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배우의 개인적인 부분이라 소속사에서 따로 드릴 말씀은 없다”라고 말을 아꼈다.

지난해 SBS ‘별에서 온 그대’로 중국에서 최고 인기를 누리는 스타로 떠오른 김수현은 KBS2 ‘프로듀사’ 이후 영화 ‘리얼’ 촬영에 돌입했다.

장서윤 기자 ciel@
사진. 텐아시아DB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