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류
상류


[텐아시아 =이은진 인턴기자] ‘상류사회’ 박형식과 성준이 신경전을 벌였다,

20일 방송된 SBS ‘상류사회’에서는 최준기(성준)와 유창수(박형식)이 티격태격 신경전을 벌였다.

이날 창수는 준기에게 “회사 옮기니까 어때? 나하고 있을때 보다 좋냐?”고 물었다. 이에 준기는 “월급쟁이는 어딜가나 똑같아. 그런데 너랑 있을 때 보다는 감정소모가 덜하다”며 “니가 좀 챙겨줘야 하는 타입이잖아”라고 답했다.

이어 준기는 창수에게 “이지이씨 놔줘 헤어졌다면서 왜 질척여?”라고 핀잔을 줬다. 창수는 “놔주면 니가 사귀기라도 할꺼야?”라고 물으며 “순수한 여자 맘 이용해서 결혼을 신분상승도구로 사용하는 놈이 할말은 아닌 것 같다”라고 준기를 비난했다.

이은진 인턴기자 dms3573@
사진. ‘상류사회’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